본문 바로가기

먹은 것들/편의점

오뚜기 콩국수 라면 후기

오뚜기의 신제품 콩국수 라면을 사서 끓여 먹어보았다. 개인적으로 콩국수는 비쌀 이유가 전혀 없는 음식이라고 생각한다. 근데 음식점들이 파는 가격은 계절메뉴 뭐뭐뭐 하면서 6000원, 7000원에 파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솔직히 너무 비싸. 개인적으로 최고의 콩국수는 시장에 있는 두부를 전문으로 만들어 파는 곳에서 국물을 사다가 해먹는 거다. 진짜 웬만한 식당의 콩국수는 저리 가라이고 가격도 엄청 저렴하게 먹을 수 있다.

여튼 그런 메뉴가 라면으로 나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아주 괜찮다!! 맛도 좋고 가격도 개당 천원 정도밖에 안 해 완전 맘에 든다 ㅎ


콩국수 라면 앞면


끓이는 방법은 차갑게 해서 먹는 라면과 동일하다.


스프가 큼지막하다.


끓이기 전의 면은 겉보기엔 사리면과 그닥 차이가 없을 비주얼이었는데 먹어보니 나쁘지 않았다.


콩가루(?)가 꽤 많다.


라면을 끓이기 시작함과 동시에 국물을 세팅해야 한다. 아님 그 전이라도.. 잘 녹는 편이지만 그래도 가루 뭉침이 생겨 시간이 조금 걸린다.


200ml의 국물은 좀 적을 것 같았는데 역시 좀 적다. 못해도 1.5배 정도는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쉽지만 어쩔 수 없..)


다시 얘기하지만 이 콩국수 라면 괜찮다!! 좋아 좋아!! 시장에서 콩국물을 사다 먹는 게 베스트지만 금방 상해서 사오면 바로바로 처리해줘야 하는 문제가 있는데 요런 거 몇 개 사두면 콩국수가 먹고 싶을 때 언제든지 먹을 수 있어서 좋다 ㅎㅎ 가격도 저렴하고 ㅎㅎ 끝~